본문바로 가기

서브페이지 콘텐츠

제주어 한마당

영 고쳐 봅서

HOME > 제주어 한마당 > 영 고쳐 봅서

'고시락'은 '시락'으로
작성자 : 관리자   등록일 : 2018-01-19   조회수 : 198

사진의 '고시락'이 문맥처럼 '모아다 불을 땔 수 있는 것'이라고 한다면 아래아가 들어간 '시락'으로 써야 합니다. 제주어 '시락'은 문헌 어휘 '라기'에서 왔기 때문입니다.

'시락'은 '스락' 또는 '꺼렝이'라 하기도 하는데, 표준어 '까끄라기'에 대응합니다.

보리철이 한창일 때 이 '시락'이 몸에 달라붙으면 정말이지 온몸이 깔끄러워서 죽을 지경입니다. 그러나 겨울철 '굴묵'의 땔거리로는 그만입니다. 한번 불이 붙으면 잘 탈 뿐만 아니라, 마디어서 오래도록 온기를 얻게 됩니다.  

목록

이전글
'돌으멍'은 '으멍'으로
다음글
'몸국'은 '국'으로